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라디오 진행자, ESPN 여자 리포터 의상 비하했다가 해고

송고시간2020-09-16 11:18

댄 맥닐이 올린 문제의 트윗
댄 맥닐이 올린 문제의 트윗

[댄 맥닐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의 베테랑 라디오 진행자가 ESPN 여자 리포터의 의상을 비하하는 글을 개인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지 하루 만에 해고됐다.

미국 일간지 '워싱턴 포스트'는 16일(한국시간) 시카고 지역의 스포츠 라디오 방송인 '670 더 스코어'의 진행자인 댄 맥닐이 이날 해고됐다고 보도했다.

맥닐은 전날 ESPN '먼데이 나이트 풋볼'의 여자 리포터 마리아 테일러의 의상을 캡처한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뒤 "NFL 사이드라인 리포터인가 아니면 AVN 시상식 진행자인가"라고 썼다.

AVN 시상식은 포르노계의 오스카 시상식으로 불린다. 포르노 여배우가 시상식 진행을 맡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테일러는 이날 어깨 부위를 절개한 검은 가죽옷을 입고 '먼데이 나이트 풋볼'에 처음 출연했는데, 맥닐은 이를 포르노 시상식에서나 입을법한 옷이라고 비하한 것이다.

맥닐은 이 트윗이 거센 반발을 부르자 곧 삭제했다. 하지만 해고를 피하지는 못했다.

'670 더 스코어'의 모회사인 엔터컴은 성명을 내고 "댄 맥닐은 더는 우리 직원이 아니다"라며 " 맥닐의 트윗은 동료 여자 방송인을 비하하고 모욕을 줬다. 댄의 말로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게, 특히 마리아에게 사과드린다"고 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