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은혜 "전교조 법외노조 7년간 고충에 유감…후속 조처할 것"(종합)

송고시간2020-09-16 16:29

전교조 "단체교섭 재개, 복직자 임금보전 등 추진 교육부와 합의"

전교조 위원장과 인사하는 유은혜 부총리
전교조 위원장과 인사하는 유은혜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열린 교육부-전교조 대법원 판결 후속조치 관련 간담회에 참석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전교조 권정오 위원장과 서로 자리를 권하고 있다. 2020.9.16 xyz@yna.co.kr

(서울·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김수현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6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2013년 10월부터 7년 가까이 긴 시간 동안 고통받으신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전교조와 합법 노조 지위 회복 후 첫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달 초 대법원이 전교조의 법외노조 통보 처분이 위법하다고 판결을 내린 데 이어 고용노동부가 법외노조 통보를 취소하며 전교조는 약 7년 만에 합법 노조 지위를 회복했다.

유 부총리는 "교육계의 오랜 갈등을 치유하고 미래로 나아갈 계기를 얻었다"며 "전교조의 법적 지위 회복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앞둔 대한민국의 노사관계를 국제 사회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전향적인 전환이기도 하다"고 평가했다.

유 부총리는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을 비롯해 참석해주신 모든 분, 해직으로 고초를 겪으신 서른네 분의 선생님들께도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법령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직권 면직자의 복직 등 필요한 후속 조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교육부는 전교조와 소통을 더욱 강화하고 여러 교육 현안에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가면서 산적한 문제들을 풀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전교조는 이날 간담회에서 교육부가 단체교섭 재개, 노조 전임 허가 등 후속 조치를 정식으로 시행하고, 복직자들에 대한 임금 보전, 경력·호봉인정 등도 법령에 따라 추진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은 "합법 교원노조로 새롭게 출발하는 전교조는 코로나19로 심화하는 교육격차를 해소하고 온라인의 틀에 갇힌 아이들의 삶을 챙기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