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영표, 秋 엄호하다 "쿠데타 안되니 국회 와서 공작"

송고시간2020-09-16 11:11

국민의힘 거센 반발에 洪 "개인 시각…유감표명" 일단락

발언하는 민주당 홍영표 의원
발언하는 민주당 홍영표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기자 = 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16일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을 '쿠데타 세력'이라고 지칭해 파열음이 터져나왔다.

민주당 황희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특혜 의혹을 제보한 당직사병 실명과 얼굴 사진을 공개한 데 대해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이 사과를 요구한 것이 발단이 됐다.

이 의원은 "법적 검토 결과 형법상 명예훼손죄이고, 민사소송을 통해서도 손해배상이 충분히 가능하다"며 "황 의원의 입장과 국민에 대한 사과 표명을 듣고 청문회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홍영표 의원은 "(야당이) 추 장관 건으로 선전장을 만들고 싶어하는 것 같다"고 즉시 황 의원과 추 장관을 엄호했다.

홍 의원은 국민의힘을 향해 "과거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를 개입하고 했던 세력이 옛날에는 민간인 사찰하고 공작하고 쿠데타까지 일으키다 이제 그런 게 안 되니까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한다"고 비난했다.

황 의원이 "언론에 본인 실명과 얼굴까지 공개된 상황이어서 큰 뜻 없이 했다. (단독범을) 단독행위라 표현했으면 좋았을 텐데 정치권에 오래 있다 보니 주장이 더 잘 어필되겠다 해서 그랬다"고 이해를 구했으나 야당 의원들의 반발이 이어졌다.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홍 의원에게 "국회에 들어온 쿠데타 세력은 누구를 얘기하나. (국회에) 들어와서 공작을 했다는 말씀은 무슨 말씀인가"라며 "분명한 해명을 듣고 청문회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사하는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하는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jeong@yna.co.kr

같은 당 한기호 의원도 "나는 5·16 때 육사 생도였다"며 "우리를 쿠데타 세력이라고 한다면 오늘 청문회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국방위가 초당적인 상임위가 돼야 한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쿠데타 '세력'이라고 했다. 그것은 제 시각이다. 두 분을 지목해서 쿠데타에 직접 참여했다고 한 것이 아니다"라며 "그런 데 대해서는 유감 표명을 하겠다"고 진화에 나섰다.

여야 공방 탓에 지연되던 청문회는 홍 의원의 유감 표명으로 개의 40여분 만에 시작됐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