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 285억원 들여 5G 전국기반 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 구축

송고시간2020-09-16 10:58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KT는 정부와 협력해 '전국 기반 5G 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 구축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올해부터 2023년까지 4년간 285억원을 투입하는 이번 사업은 중소·벤처기업이 커넥티드카, 드론, 스마트팩토리, 미디어 스트리밍 등 다양한 융합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전국 규모의 5G 테스트베드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다.

KT는 국제표준을 적용하고 5G 상용망과 같은 수준으로 실증 환경을 구현할 계획이다.

경기 성남시 판교와 대전, 영남, 호남에 4개 거점을 구축하고, 핵심 망부터 기지국까지 전(全) 주기 실증이 가능한 환경을 조성한다.

연내에 상용망과 동일한 수준의 핵심 망을 구축하고, 3.5㎓는 물론 28㎓ 주파수망까지 구축해 신속한 시험과 인증이 가능하게 할 계획이다.

중앙과 지방업무 정부망을 5G로 전환하는 '정부업무망 모바일화 레퍼런스 실증' 사업에 대해서도 시험 검증을 추진한다.

KT 한국판 뉴딜 협력 TF장인 기업부문 박윤영 사장은 "KT는 전국 기반 5G 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 구축을 통해 중소·벤처 기업이 자유롭게 연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5G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