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BS 지역방송국 폐쇄 반대 회견…KBS "지속가능한 발전안"(종합)

송고시간2020-09-16 15:11

지역시민단체 연합 "지방분권 역행"…KBS 1노조도 비판 성명

KBS 여의도 사옥
KBS 여의도 사옥

[K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송은경 기자 = KBS의 7개 지역 방송국 방송 허가권 반납 추진에 반대하는 지역 시민단체들의 연합체가 이를 "지방분권에 역행하는 조치"라고 비난하며 중단을 촉구했다.

원주, 목포, 포항, 안동, 순천, 진주, 충주 KBS지역방송국 폐쇄반대 전국시민행동은 16일 여의도 KBS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KBS는 졸속 추진하는 지역방송국 폐쇄 절차를 즉각 중단하고,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도 이 계획을 불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7개 지역 방송국 TV방송허가권 반납'은 경영진의 무능과 방만한 경영으로 빚어진 실적 부진 문제를 지역방송국 폐쇄로 해결하려는 것"이라며 지방분권 시대에 맞게 지역에서 KBS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100개가 넘는 시민사회단체 등이 참여해 구성됐다.

KBS노동조합(1노조)도 지역방송국 허가권 반납에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KBS에는 1노조 외에도 다수 노조인 진보 성향의 민주노총 전국언론노조 KBS본부(2노조)와 보수 성향 소수 노조인 KBS공영노조(3노조)가 있다.

노조는 이날 성명에서 "구조조정 대상 지역방송국은 해당 지역뿐 아니라 주위 시군 관할지역까지 포함해 매년 약 100억원 수신료를 받는다. 지역 뉴스와 프로그램이 해당 지역국이 아닌 다른 총국에서 나온다면 수신료 가치를 실현할 수 있겠느냐"면서 "7개 지역 시민들은 지역국 폐쇄안을 국가의 균형 발전과 자치분권을 가로막는 반민주적인 행위로 규정했으며 당장 중지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KBS는 입장문을 내고 "지역방송 활성화 계획은 지역국 폐쇄안이 아니다. 지속가능한 지역방송 발전 방안"이라고 반박했다.

KBS는 "지역방송활성화 계획의 핵심은 자원을 집중해 지역의 편성·제작 자율권을 확대하고 지역 시청자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뉴스7' 편집권을 오롯이 지역이 갖도록 한 데 이어 라디오, 팟캐스트, 유튜브 등을 활용해 지역의 다양한 요구에 맞는 서비스를 하겠다"고 밝혔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