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독범·김치찌개·동사무소…역풍 부르는 與 '오버발언'

송고시간2020-09-16 11:10

"군대 문제는 국민의 역린…위법 여부보다 태도가 중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9월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9월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규빈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시절 특혜 의혹에 대한 여권 인사들의 적극적인 옹호 발언이 의도와 다르게 논란을 더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야당과 일부 언론의 의혹 제기가 전형적인 부풀리기와 정치공세에 불과하다는 점을 강조하려다 일부 발언이 국민 정서를 자극하면서 여권에 부메랑이 되는 형국이다.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16일 추 장관 부부가 2017년 6월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로 아들의 휴가 연장을 문의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가족이 민원실에 전화한 것이 청탁이라고 하면, 동사무소에 전화하는 것 모두가 청탁이 된다"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전날 군 휴가 절차에 대해 "부득이한 사유가 있으면 전화나 메일, 카카오톡 등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고 언급했고, 김종민 최고위원도 구두 휴가 연장을 놓고 "불가피하다면 누구나 가능하다"고 말했다.

지난 8일 정청래 의원은 추 장관 측 보좌관이 군에 전화했다는 의혹을 두고 "식당 가서 김치찌개 시킨 것을 빨리 달라고 하면 이게 청탁이냐 민원이냐"라고 했다.

육군 병장 출신인 우상호 의원은 9일 추 장관의 아들이 복무한 주한미군 배속 카투사를 정규 한국군과 비교하기 어려울 정도로 '편한 군대'라고 발언해 논란을 낳았다.

야권은 이런 발언들을 집요하게 부각하며 대여 공세의 호재로 삼는 분위기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아들만 셋이고, 셋째가 공군 근무 중인데 전화로 휴가를 연장해보겠다"는 청원이 올라오는 등 비판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12일 의혹 제보자인 당직사병을 '단독범'으로 표현하며 실명을 공개했던 황희 의원은 여론의 질타를 받고 사과해야 했다.

상황이 이렇자 여권 안팎에선 "오버하지 말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수도권의 한 의원은 "위법 여부보다 사건을 대하는 태도와 결과에 책임지는 모습이 중요하다"며 "실제 특혜는 없었다고 보지만, 당시 당 대표였고 공인인 추 장관과 그 보좌관이 군에 전화했다는 것을 국민이 납득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의원은 "군대는 자칫 잘못 말하면 문제가 크게 번질 수 있는 국민의 역린"이라면서 "행여 특혜나 엄청난 배려가 있었는지 국민은 예민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도 추 장관을 위해 방어막을 쳤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과 언론은 근거없는 의혹으로 국민 걱정과 혼란을 키우는 일을 자제해야 한다"며 "검찰도 치우치지 않고 신속히 수사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