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합금지 동참 충남 5천개 업체 100만원씩…17일까지 신청접수(종합)

송고시간2020-09-15 18:23

정부 재난지원금과 별도…행정명령 어긴 업체는 제외

2차 재난지원금 추진 중…경기회복 도움 되려나
2차 재난지원금 추진 중…경기회복 도움 되려나

[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안·홍성 =연합뉴스) 이은중 양영석 기자 = 충남도와 15개 시·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강화 조치로 영업을 못 한 업체들을 대상으로 재난지원금 지급 신청을 받는다고 15일 밝혔다.

지난달 23일부터 2주가량 충남도의 집합금지 행정명령에 동참한 유흥·단란주점, 노래방, 콜라텍, PC방 등 12개 업종 4천987개(잠정 집계) 업체다.

이들 업체에는 정부가 추진하는 2차 재난지원금과 별도로 현금 100만원씩 지급된다.

다만, 행정명령 이전에 휴·폐업했거나 행정명령을 위반한 업체는 제외된다.

오는 17일까지 시·군 담당 부서에 재난지원금 신청서와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시·군별로 지원하는 업종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신청 전에 확인해야 한다.

충남도와 시·군은 추석 전까지 재난지원금 지급을 완료할 방침이다. 필요 예산은 충남도와 시·군이 절반씩 부담한다.

이정구 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생존 수단인 영업을 중단하고 고통과 피해를 감내해 온 업소에

피해를 감수하고 집합금지 명령을 준수한 고위험시설 12개 업종에 추석 전까지 재난지원금 지급을 완료하겠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