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시 '동선 거짓말' 확진자에 역학조사 방해·손배 책임묻기로

송고시간2020-09-15 15:03

실내 ·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PG)
실내 ·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는 코로나19 다수 전파자와 자가격리 위반자에 이어 이동 경로를 거짓말한 확진자 1명에 대해 역학조사 방해 혐의와 함께 손해 배상 책임을 묻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대상은 울산 88번 확진자로 울산 70번, 90번과 지인 사이다.

울산시는 앞서 70번과 90번에 대해서는 이미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수사기관 고발과 1억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70번은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참가 후 기침 증상이 있는데도 동기회 사무실을 방문하고 입주자 대표회의에 참석하는 등 외부 활동을 지속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70번의 경우 울산시 브리핑, 문자, 언론 등을 통해 집회 참가자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것을 아는 상태서 외출과 다른 사람 접촉을 자제할 주의 의무가 있는데도 이를 위반한 잘못이 있다고 봤다.

90번은 70번과 접촉해 시로부터 자가격리 대상자로 통보받아 허가 없이 다른 사람을 만날 수 없는데도 이런 격리 의무를 위반하고 외부인과 접촉해 코로나19를 확산시켰다.

88번은 그동안 감염원이 불분명했는데 최근 시청에 제보 전화가 와서 70번의 지인임을 확인했다.

88번은 70번과 함께 8월 16일 오후 4시부터 2시간가량 함께 등산했다. 당시 70번은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두 사람은 또 8월 17일 오후 4시∼오후 6시까지 남구 신정동 초등학교 동기회 사무실에서도 접촉했다.

88번은 8월 15일∼8월 29일 사이 남구 소재 사우나를 이용한 사실을 GPS를 통해 확인했다.

울산에서는 15일 이틀째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