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대병원, 정신질환 고위험군 조기발견 국제연구 참여

송고시간2020-09-15 14:06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서울대학교병원은 정신건강의학과 권준수 교수 연구팀이 정신질환 고위험군을 조기 발견하고 맞춤형 치료를 제공하기 위한 국제 연구에 참여한다고 15일 밝혔다.

미국 예일대 의과대학 스콧 우즈 교수가 이끄는 이번 연구는 전 세계 27개 기관이 참여한다. 아시아에서는 중국 상하이대와 서울대병원이 참여하기로 했다. 이 연구는 미국 국립보건원(NIH)으로부터 향후 5년간 5천200만 달러(한화 약 60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국제 공동 연구팀은 정신질환 고위험군 1천40명을 모집해 뇌 구조와 기능, 유전자, 행동, 언어능력 등 생체지표를 통합적으로 평가할 예정이다. 정신질환 고위험군은 몇 년에 걸쳐 대인관계의 어려움, 자신이 달라져 있다는 느낌, 의심, 우울감과 불안, 불면, 집중력의 저하 등의 증상을 경험한 청소년과 젊은 성인들을 칭한다.

권 교수는 "이번 연구로 대규모 정신증 고위험군 관련 임상 및 생체지표 빅데이터가 확보되면 인공지능 등의 기술을 적용해 개별 환자에게 맞는 맞춤형 치료법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권준수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2020.09.15. [서울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준수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2020.09.15. [서울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