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어제 32명 확진…송파 우리교회 집단감염 10명

송고시간2020-09-15 11:00

검사 뒤 소독 철저히
검사 뒤 소독 철저히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5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 채취를 마친 뒤 소독을 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6명 늘어 누적 2만2천391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106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해외유입 15명을 제외한 91명이 지역에서 발생했다. 신규확진자 91명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 32명, 경기 31명, 인천 8명 등 수도권이 총 71명이다. 2020.9.15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4일 하루 32명 늘었다고 서울시가 15일 밝혔다.

서울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2일 31명으로 한 달 만에 가장 적은 수치를 기록했다가 13일 41명으로 늘었으나, 이틀 만에 다시 30명대로 줄었다.

14일 당일 확진자 수(32명)를 그 전날 검사 건수(1천724명)로 나눈 확진율(양성률)은 1.9%로 13일(2.2%)보다 줄었다.

송파구 우리교회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10명 파악됐다.

이 교회 목사와 교인 3명이 13일 처음 확진된 뒤 14일 6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교회는 대면예배 금지 조치 이후인 지난달 30일과 이달 6일 두 차례 걸쳐 11명이 교회에 모여 예배를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 즉각대응반은 이곳에서 역학조사와 접촉자 조사를 진행 중이다. 해당 교회는 일시 폐쇄하고 운영 중지 조치했다.

다른 집단감염 사례 중에는 강남구 K보건산업 3명(〃 14명), 관악구 판매업소 관련 1명(〃 6명) 등이 추가됐다.

이밖에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 1명, 오래된 집단감염이나 산발 사례 등 '기타' 경로 12명이다. 해외 유입은 없었다.

감염경로가 아직 확인되지 않아 조사 중인 사례는 9명이다.

서울의 사망자는 2명 늘어 42명이 됐다.

41번째 사망자는 80대로 기저질환이 있었으며 지난달 25일 확진 후 격리치료를 받아오다 12일 숨졌다. 42번째 사망자 역시 80대에 기저질환이 있었으며 지난달 27일 확진돼 격리치료를 받던 중 13일 숨졌다.

15일 0시 기준 서울의 확진자 누계는 4천743명이다.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1천208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3천493명이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