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후교량 철거 중 갑자기 '우지직' 붕괴

송고시간2020-09-14 17:58

영월 상동교 상판 무너져 근로자 1명 숨지고 4명 다쳐

영월 상동읍 교량 붕괴사고 현장
영월 상동읍 교량 붕괴사고 현장

(영월=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14일 오후 강원 영월군 상동읍의 교량이 공사 중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 근로자 1명이 매몰됐으며, 4명은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2020.9.14 byh@yna.co.kr

(영월=연합뉴스) 배연호 박영서 기자 = 14일 강원 영월군 상동읍 천평리에서 노후교량인 상동교를 철거하던 중 교량 상판이 무너져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철거 작업에 나선 근로자들은 마지막 상판을 제거하는 작업 중 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현장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날 근로자들은 교량 상판 3개 중 마지막 상판(길이 15m·폭 8m) 철거작업을 진행했다.

송모(71)씨 등 6명은 상판 위에서 '다이아몬드 와이어 소'라고 불리는 교량 절단 장비를 이용해 상판을 세로로 5등분으로 절단하고, 와이어를 연결할 구멍을 뚫었다.

와이어 해체 작업을 맡은 서모(56)씨 등 2명은 상판 밑에 있었다.

절단한 5등분 중 한부분을 크레인에 매달아 옆으로 옮긴 근로자들은 나머지 부분 철거작업을 이어갔다.

사고는 서씨 등 상판 아래에 있던 근로자들이 철거작업이 끝난 상판 일부분의 와이어 해체 작업을 마친 뒤 일어났다.

갑자기 '우지직'하는 소리와 함께 상판이 한쪽으로 무너져내렸다.

서씨와 함께 있던 다른 근로자는 황급히 피했으나 서씨는 상판을 피하지 못하고 깔렸다.

서씨는 사고가 난 지 2시간여 만에 119 구조대 등에 의해 구조됐으나 목숨을 잃었다.

또 상판 위에 있던 송씨 등 4명이 미끄러지면서 무게가 3t에 달하는 교량 절단 장비 등에 부딪혀 크고 작은 상처를 입었다.

한편 이날 무너진 다리는 1997년 준공된 것으로 알려졌다.

영월 상동읍 교량 붕괴 현장
영월 상동읍 교량 붕괴 현장

(영월=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14일 오후 강원 영월군 상동읍의 교량이 공사 중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해 구조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이 사고로 근로자 1명이 매몰됐으며, 4명은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2020.9.14 byh@yna.co.kr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