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리랑카 해군, 해상 유조선 진화 이어 기름 누출도 봉쇄

송고시간2020-09-14 12:29

인양 전문가들이 11일 스리랑카 인근 해상에서 불이 났던 유조선 뉴 다이아몬드호에 오르고 있다. [AFP=연합뉴스]

인양 전문가들이 11일 스리랑카 인근 해상에서 불이 났던 유조선 뉴 다이아몬드호에 오르고 있다.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스리랑카 해군이 해상에서 화재가 발생한 초대형 유조선의 불길을 완전히 잡은 후 기름 누출도 봉쇄했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 등이 13일 보도했다.

해군은 "잠수부들이 유조선 뉴다이아몬드호의 연료 경유 누출 부분을 막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경유는 훼손된 파이프를 통해 흘러나왔고 평형수 주입구 등을 통해 해상으로 누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쿠웨이트에서 인도의 파라디프 항구로 향하던 뉴다이아몬드호는 지난 3일 스리랑카 동쪽 해상을 지나다가 보일러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고 발생 직후 스리랑카 공군·해군은 물론 인도 해군, 해안경비대 등이 선박과 헬리콥터를 동원해 화재 진압에 나섰다. 스리랑카 해군은 6일 불을 완전히 껐다고 발표했지만, 다음 날 불이 다시 붙으면서 재차 진화를 벌였다.

이후 불은 꺼졌지만, 해상에 기름이 일부 누출돼 당국이 긴급 대응에 나섰다.

해상 기름띠의 길이는 약 2㎞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름띠는 원유 탱크에서 나온 것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화염이 원유 탱크로는 번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스리랑카 인근 해상에서 8일 스리랑카 해군 등이 유조선 뉴 다이아몬드호의 화재를 진압하는 장면. [신화=연합뉴스]

스리랑카 인근 해상에서 8일 스리랑카 해군 등이 유조선 뉴 다이아몬드호의 화재를 진압하는 장면. [신화=연합뉴스]

길이 330m의 뉴다이아몬드호의 기름탱크에는 27만t의 원유와 1천700t의 경유가 실린 상태였다.

당국 관계자는 "이제 원유 이송을 위해 뉴다이아몬드호를 어느 항구로 이동시킬지 등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당국은 예기치 못한 사고를 대비해 뉴다이아몬드호를 해안선에서 80㎞가량 떨어진 해상으로 끌어낸 상태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