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영 장관 '통신비 2만원 지원'에 "정부에서 결정…의미는 있다"

송고시간2020-09-14 12:27

"1차 긴급재난지원금 거의 100% 지원…희망근로 연말까지 다 집행"

서영교 의원 "신용·체크카드로 지급한 1차 재난지원금 99% 사용돼"

답변하는 진영 행안부 장관
답변하는 진영 행안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9.1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이동환 기자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14일 전 국민 통신비 2만원 지원 방침에 대해 "의미는 있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출석한 진 장관은 전 국민에게 통신비 2만원씩을 지원하는 방안에 대한 개인 의견을 묻는 국민의힘 이명수 의원의 질의에 "정부에서 결정된 안"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이 의원이 재차 "개인적 의견이 무엇이냐"고 묻자 진 장관은 "그것도 의미가 있다고 본다.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전체를 지원하자는 주장도 상당히 있지만, 그 대신 선별지원으로 결정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같은 당 권영세 의원도 이어 "통신비는 소상공인 등 직접적으로 피해를 본 사람에게 몰아서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할 필요가 있지 않은가"라고 질의했다.

이에 진 장관은 "그 부분에 대해서는 의견이 많이 나뉘어있는 것 같다…(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전체 국민에게 지급하지 않는 의견도 있기 때문에 아마 정부에서는 통신비에 한해 전 국민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의사결정을 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3차 추경으로 집행하는 희망근로 사업의 집행률이 저조하다는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의원의 지적에는 연말까지 다 집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 장관은 "(희망일자리사업 예산의) 지난 10일 현재 실 집행률이 21.3%로 전체적으로 보면 떨어지지만 8월부터 근무가 시작됐고 8월 월급은 후불로 준다. 월급이 지급되면 (집행률이) 상당히 올라갈 것"이라며 "연말까지는 다 집행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설명했다.

1차 긴급재난지원금 집행률에 대한 이명수 의원의 질의에는 진 장관은 "거의 100% 됐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행정안전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은 1차 긴급재난지원금 사용률에 대한 연합뉴스의 질의에 "신용·체크카드로 지급된 1차 긴급재난지원금 가운데에는 99%가 사용된 것으로 행안부에서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서 위원장은 "8월 25일 기준으로 신용·체크카드 지원금은 약 9조5천921억원으로 이 중에 9조4천853억원이 사용 완료돼 소비율이 98.9%였다"며 "재난지원금이 경기 살리는 데 도움이 된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1차 긴급재난지원금은 2차 추경을 통해 지난 5월부터 전 국민을 대상으로 4인 가구 기준 최대 100만원이 지급됐다. 총예산은 14조2천448억원이다.

1차 긴급재난지원금은 지난달 24일까지 지급을 마쳤으며 사용기한은 같은 달 31일까지였다. 행안부는 유형별 최종 지급액과 사용액, 사용업종 등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