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상정 "2만원 통신비 대신 고용안정자금 확충 제안"

송고시간2020-09-14 11:28

상무위 발언하는 심상정
상무위 발언하는 심상정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운데)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9.1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14일 정부의 통신비 2만원 지급 방침에 대한 부정적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면서 "국민은 이를 선심성 낭비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이날 상무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통신비 2만원 지급에 들어가는 예산 9300억 원의 편성 재고를 요청했다.

그는 "정부가 계획했던 어려운 계층을 지원하는 취지를 살리자"며 "정리해고의 칼바람을 맞고 있는 노동자들과 실업으로 내몰리고 있는 시민들을 고려해서 긴급고용안정 자금으로 확충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강은미 원내대표도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통신비 2만원 지급은 별 효과도 없는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했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