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도 유흥주점 등 일부 고위험시설 방역조치 완화

송고시간2020-09-14 10:59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도가 정부의 수도권 방역조치 조정 발표에 따라 오는 15∼20일 적용되는 고위험 다중이용시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일부 완화하기로 했다.

텅 빈 유흥가 거리
텅 빈 유흥가 거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14일 충북도에 따르면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의 영업금지 시간을 기존 오전 1∼5시에서 오전 3∼5시로 2시간 단축한다.

고위험 시설로 관리하던 PC방은 중위험시설로 하향하고, 교육당국의 의견 등을 고려해 만 19세 미만의 미성년자는 출입을 막는다.

300명 이상의 대형학원(자정∼오전 6시)과 실내 집단운동·뷔페·방문판매 시설(오후 10시∼익일 오전 5시)의 영업금지 시간으로 그대로 유지된다.

다만 회사 홍보관, 사무실, 마을회관, 지하시설 등 모든 다중집합시설에서 다수를 상대로 판매·홍보·설명·선전하는 행위는 행정명령을 통해 일절 금지한다.

충북도 관계자는 "일부 방역 완화 조치는 도내 감염 사례, 사회적 거리 두기의 장기화에 따른 업계의 경제적 어려움 등 제반 여건을 고려해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