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달 남은 미 대선…바이든 지지율 51% vs 트럼프 46%

송고시간2020-09-14 12:59

폭스뉴스 1천여명 조사…격차 5%포인트로 지난달보다 좁아져

현안 9개중 8개 바이든이 앞서…트럼프 유일하게 '경제'로 우위

도널드 트럼프 - 조 바이든 (CG)
도널드 트럼프 - 조 바이든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미국 대선이 약 두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율이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5%포인트 차이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현지시간) 미 폭스뉴스에 따르면 지난 7∼10일 투표 의향이 있는 1천191명을 조사한 결과 바이든 지지율이 51%로 나타나 트럼프 대통령(46%)을 앞질렀다.

지난달 조사에서는 바이든 49%, 트럼프 42%로 7%포인트 격차를 보였다.

이번 조사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9개 현안 중 8개에서 트럼프 대통령보다 높은 지지율을 얻었다.

이중 국민 통합, 인종 차별에서 특히 격차가 컸다. 바이든 후보가 각각 54%, 53%를 얻어 둘다 41%에 그친 트럼프 대통령보다 우위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유일하게 우위를 점한 현안은 경제(51%)로, 바이든(46%)보다 5%포인트 높았다.

바이든이 앞서는 지지층은 여성, 교외 거주자, 고령층, 밀레니얼 세대, 중남미계, 흑인이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백인, 남성, 시골 거주자, 천주교 내 백인, X세대, 참전용사 등에서 앞섰다.

응답자들이 꼽은 걱정거리로는 실업률(87%), 코로나(83%), 범죄 및 폭력(64%) 등으로 나타났다.

현재 미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통제되고 있다고 보는지에 대해선 '전혀 그렇지 않다'는 답이 40%로 가장 많았다.

'완전히 통제됐다'는 답은 11%에 그쳤다.

ku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