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국회의원협, 지역 7대 현안 사업 예산 지원 정부 건의

송고시간2020-09-14 07:42

반구대암각화 보존, 수소도시 육성 사업 등…7개 해당 부처 장관에 건의문 발송

제21대 국회 '울산국회의원협의회' 출범
제21대 국회 '울산국회의원협의회' 출범

왼쪽부터 권명호(울산 동구)·박성민(울산 중구)·이상헌(울산 북구)·김기현(울산 남구을)·이채익(울산 남구갑)·서범수(울산 울주) 의원.
[서범수 국회의원실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지역 발전을 위한 초당적 모임인 울산국회의원협의회는 지역 7대 현안 사업에 대한 지원을 요청하는 건의문을 채택해 7개 해당 정부 부처에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협의회에는 김기현(울산 남구을), 이채익(울산 남구갑), 이상헌(울산 북구), 권명호(울산 동구), 박성민(울산 중구), 서범수(울산 울주) 등 울산지역 국회의원 6명이 모두 참여하고 있다.

7개 현안 사업은 낙동강 통합 물관리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통한 반구대암각화 보존 및 울산권 맑은 물 확보, 2030 울산 세계 최고 수소 도시 육성을 통한 성장동력 확보다.

또 지역 의과대학 정원 증원을 통한 울산의 부족한 의료인력 확충과 공공의료체계 구축, 7만여 명이 서명한 북구 송정역 광역전철 연장 운행 확정도 있다.

이밖에 국립 게놈기술원 건립을 통한 울산 바이오헬스산업 육성, 약 500만 명이 거주하는 울산∼부산∼양산을 잇는 울산권 광역철도 건설 추진, 산업수도 울산에 영남권 글로벌숙련기술진흥원 건립도 포함됐다.

이들 현안 사업은 협의회 6명 국회의원 전원과 울산시가 사전에 조율해 울산 발전에 가장 필요한 핵심 사업을 추렸다.

협의회 회장 김기현 의원은 "이번에 건의한 7대 사업은 울산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국회 예산 심사 과정에서 내년도 예산에 반드시 포함될 수 있도록 정부에 강력히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협의회 부회장 이상헌 의원은 "울산 유일 여당 국회의원으로 정부에 건의한 7대 사업은 국회 예산 심사 과정에서도 꼭 내년 예산에 확정 반영되도록 모든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협의회 간사인 서범수 의원은 "7대 현안 사업이 건의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성사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울산국회의원협의회 간사로서 각 부처와 지속적으로 접촉해 반드시 관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협의회는 2021년도 정부 예산안이 국회에 넘어온 만큼, 울산 관련 예산 확보를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2007년 출범한 울산국회의원협의회는 울산지역 의원 6명이 지역발전을 위해 함께 하자는 취지로 결성됐다.

여야 정치적 입장 차이에 상관없이 울산 관련 예산이나 현안 사업 해결을 위해 수시로 간담회를 갖는 국회의원 모임이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