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코로나19 확진 40만명 넘어…세계 12번째

송고시간2020-09-13 21:08

최근 한 주 하루 평균 확진자 2천197명 나와

9월 5일 등교 수업이 시작된 이란 테헤란의 한 고등학교
9월 5일 등교 수업이 시작된 이란 테헤란의 한 고등학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이란 보건부는 13일(현지시간)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2천89명 늘어 40만2천29명이 됐다고 집계했다.

이로써 이란은 전 세계에서 12번째로 코로나19 확진자 누적치가 40만명이 넘는 나라가 됐다.

이란의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석 달간 2천명대를 유지하면서 눈에 띄는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최근 한 주간 하루에 평균 2천19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7월 30일 누적 확진자가 30만명을 넘은 뒤 45일만에 10만명이 더 불어났다. 20만명에서 30만명까지 누적 확진자가 늘어나는 데 걸린 기간은 41일이었다.

확진자 증감을 예측할 수 있는 일일 확진율(양성률)은 지난 한 주 평균 8.6%로 높고 추세가 뚜렷하지 않은 만큼 당분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2천명대에서 머무를 가능성이 크다.

이날까지 코로나19로 인한 누적 사망자는 2만3천157명으로 전 세계에서 10번째로 많다. 지난 한 주간 하루 평균 사망자는 112명이다.

중동·아프리카 지역에서 확진자수는 남아프라카공화국에 이어 두번째이고 사망자수는 가장 많다.

13일 현재 누적 완치율은 86.1%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