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기호 성공회대 교수 "한일 정상 대화해야"

송고시간2020-09-13 11:27

니혼게이자이 칼럼 "스가, 한일관계 관리 필요성 알 것"

양기호 성공회대 교수
양기호 성공회대 교수

[촬영 김주형]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양기호 성공회대 일본학과 교수는 한국과 일본의 정상이 대화를 통해 위기를 관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 교수는 13일 자 니혼게이자이신문에 기고한 '한일 정상 대화로 위기관리'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지금은 한일 외교가 부재한 상황"이라며 "'포스트 아베'가 누가 되더라도 대화를 계속해 한일관계를 어떻게 관리할지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일관계는 위기 상황에 빠질 가능성이 크다. 전 징용공(일제 강제동원 노동자) 소송의 원고가 압류한 일본 기업의 자산 현금화가 임박했지만, 현시점에서 현금화를 피할 방법이 없다"고 지적했다.

양 교수는 "문재인 정권이 대법원 판결을 이행하지 않는 형태로 일본에 다가설 가능성은 작다"며 "사법 판결을 따르겠다는 게 문 대통령의 입장이다. 현금화의 결과로 일본이 경제보복에 나서더라도 굴복할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차기 총리가 되더라도 갑자기 일본의 정책이 바뀌지는 않을 것으로 보지만, "균형 감각이 있는 정치인이라는 인상"이라며 "한일 관계를 잘 관리할 필요성은 인식하고 있을 것이고, 거기서부터 대화의 여지가 생기지 않을까"라고 전망했다.

양 교수는 "한중일 정상회담 등의 기회에 정상이 서로 신뢰를 확인하고 출구전략을 모색할 수 있게 된다면 그것만으로도 진일보"라고 덧붙였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