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스가, 자민당 총재 선거 압승 예상…70% 쓸어 담을 듯

송고시간2020-09-12 11:06

마이니치 조사결과…국회의원 300표·당원 대표 80표 이상

'지방에 못 가는 대신'…온라인으로 선거운동 하는 스가 일본 관방장관
'지방에 못 가는 대신'…온라인으로 선거운동 하는 스가 일본 관방장관

(도쿄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지난 10일 오후 도쿄의 국회 사무실에 앉아서 14일 자민당 총재 경선에서 한표를 행사할 지방의원들과 온라인으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9.10 chungwon@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포스트 아베'로 유력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오는 14일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전체 투표수의 약 70%를 쓸어 담는 압승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이번 자민당 총재 선거는 당 소속 국회의원(394명)과 전국 47개 도도부현 지부연합회 대표 당원들(47×3=141명)이 한 표씩 행사하는 방식으로 치러진다.

12일 마이니치신문의 취재에 따르면 스가 장관은 자민당 국회의원으로부터 전체의 70%인 300표에 육박하는 표를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마이니치는 국회의원 본인이나 비서, 당내 파벌 간부 등을 취재해 지지표를 분석했다.

스가 장관과 함께 자민당 총재 선거에 입후보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정조회장과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은 각각 50표대, 30표 미만의 국회의원 표를 받을 것으로 조사됐다.

마이니치의 대표 당원 동향 조사에서도 스가 장관이 80표 이상으로 압도적 지지를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30표에 조금 못 미치고, 기시다 정조회장은 10여표에 그칠 것으로 조사됐다.

결국 전체 535표 중 스가 장관이 약 380표를 받아 압승한다는 게 마이니치의 조사 결과다.

기시다 정조회장과 이시바 전 간사장의 2위 싸움은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운 박빙의 승부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새로 선출되는 자민당 총재는 오는 16일 일본 중의원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뒤를 잇는 신임 총리로 지명된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