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능후 "확진자 100명대 아래로 안 꺾여…매우 우려스러운 상황"

송고시간2020-09-12 10:16

"추석 앞두고 벌초는 직접 하지말고, 예배도 비대면으로 해달라"

중대본, 대구-경북과 최근 상황 비교분석…"더욱더 철저한 관리 필요"

박능후 중대본 1차장
박능후 중대본 1차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12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세에 대해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확진자 수가 백명대에서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고, 수도권 외에서도 스무명 내외의 집단감염이 발생지역을 달리해 나타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경우가 20% 내외로 하루하루 누적되고, 조용한 전파가 계속되면서 지역감염이 이어지고 있으며, 종합병원과 요양병원, 다단계와 방문판매 등에서도 집단감염이 반복되고 있다"면서 이번 주말에도 철저한 거리두기 실천을 당부했다.

박 1차장은 이어 "추석이 다가오면서 벌초를 계획하는 분들이 많을 텐데 올해만큼은 부모님과 친지분들의 안전을 위해 직접 벌초를 하는 대신 지역농협·산림조합의 벌초대행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이용해주시고, 종교활동도 비대면으로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또 "최근 확진환자의 40%가 60대 이상으로 어르신께서는 더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며 "방문판매나 건강식품설명회 등 밀폐·밀집·밀접한 장소에서 이뤄지는 모임·행사는 꼭 피해달라"고 강조했다.

중대본은 이날 지난 2월 대구·경북에서의 코로나19 유행 상황과 최근의 전국 유행 상황을 비교 분석했다.

박 1차장은 "2월 당시에는 감염 전파가 한 지역에 국한됐지만, 지금은 수도권뿐 아니라 전국에서 산발적으로 이어지고 있고 확진자의 연령층도 당시에는 20대가 확진자의 37%를 차지했지만, 지금은 60대 이상이 35% 수준에 이른다"면서 "더 엄중하고 철저하게 관리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