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신문 "차기 일본 정권, 한국과 정상적 대화 재개해야"

송고시간2020-09-12 09:59

아사히 "日은 수출규제 철회…韓은 징용문제 능동 행동" 주문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의 차기 정권은 한일 관계를 풀기 위해 한국과 정상적인 대화를 재개해야 한다고 아사히신문이 12일 주장했다.

아사히는 이날 '한반도 외교 대화 거듭해 관계복원을'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한반도를 둘러싼 아베 외교의 부채를 이어받는 차기 정권은 한국과의 정상적인 대화 재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신문은 "일본과 한국은 관계가 냉각된 지 오래"라며 "국제회의나 올림픽 등을 제외하면 정상이 단독으로 상대국을 방문한 일은 제2차 아베 정권 때는 한 번도 없었다"고 전했다.

2차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은 2012년 12월에 출범했다.

그러면서 "현안은 역사 문제"라며 "지난 8년을 돌아보면, 한국 측이 때로는 완고한 태도를 보이거나 때로는 늑장 대응을 한 것은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징용 판결 이행 거부하는 일본제철
징용 판결 이행 거부하는 일본제철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8월 3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일본제철(日本製鐵, 닛폰세이테쓰) 본사 앞에 설치된 안내판 근처에서 행인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은 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확정판결을 받았으나 판결 이행을 거부하고 있다. 2020.8.4 sewonlee@yna.co.kr

이어 "하지만, 일본 측도 아베 총리에 대한(對韓) 외교에 큰 문제가 있었다"며 "가해자로서의 역사에 대한 겸허함이 부족한 자세였다. 그것을 수정하지 않으면 관계 개선을 도모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아사히는 "최근에 (한일) 관계가 틀어진 것은 징용공(일제 강제동원 조선인 노동자) 문제를 둘러싼 한국 측의 움직임(대법원 배상 판결)에 기인한다"며 "다만, 이것을 경제로까지 확대한 것은 일본 정부에 의한 수출규제 강화"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시간을 지체하지 말고 수출규제 강화를 철회해야 한다"면서 "문재인 정권은 전 징용공에 대한 보상 문제에 능동적으로 행동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아사히는 "지금 다시 한번 상기해야 할 것은 오부치 게이조(小淵惠三·1937∼2000) 총리와 김대중 대통령이 나눈 '21세기를 위한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이라며 "차세대 양국 국민과 아시아의 안정을 위해 건전한 정상 간 왕래를 부활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일본 총리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일본 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1998.10.08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