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천마리 흡혈 모기 공격에 미 루이지애나서 가축 떼죽음

송고시간2020-09-12 08:24

허리케인 로라 지나간 뒤 습지서 모기떼 창궐

모기떼 공격으로 죽은 사슴
모기떼 공격으로 죽은 사슴

[AP=연합뉴스, 수의사 크레이그 폰테노 박사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루이지애나주에서 모기떼의 공격으로 가축이 잇따라 죽어 나가고 있다.

허리케인 로라가 강타했던 미국 루이지애나주에 모기떼가 창궐하면서 가축의 떼죽음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11일(현지시간) AP통신이 보도했다.

루이지애나 주립대학 농업센터는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달 27일 허리케인 로라가 상륙한 뒤 수천마리의 모기떼가 발생했다며 모기떼 공격에 따른 가축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센터에 따르면 로라가 몰고 온 비로 인해 습지 등에서 모기 개체 수가 폭발적으로 늘었고, 일부 지역 농장에서는 모기떼 공격으로 300∼400마리의 가축이 한꺼번에 희생됐다.

수의사인 크레이그 폰테노 박사는 "잔인한 흡혈 모기떼"라고 경고했다.

폰테노 박사는 큰 덩치의 말과 소도 모기떼에 물리면 혈액 내 산소 공급이 부족해지는 빈혈 현상이 생긴다며 모기떼 공격에 노출된 가축들은 물린 부위에서 계속 피를 흘리다가 결국 죽게 된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