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재무 "OECD 디지털세 합의무산시 EU 내년초 적용해야"

송고시간2020-09-12 01:38

디지털세 (구글세) (PG)
디지털세 (구글세)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유럽연합(EU) 측이 내년 초까지 거대 기술기업에 대한 디지털 세금을 적용하겠다고 압박의 강도를 높였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재무장관 회의가 끝난 뒤 올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디지털세에 대한 도입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2021년 초까지 EU의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르메르 장관은 "경제위기의 결과를 보면 유일한 승자는 디지털 거대기업"이라며 이들 기업을 상대로 공정하고 효율적인 과세 제도를 신속히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OECD는 13개국이 참여하는 다자간 협의체를 통해 올해 말까지 IT 및 제조업 분야 다국적 기업의 무형자산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 동일 과세를 하는 방안을 내놓기로 한 상황이다.

유럽은 IT 대기업이 유럽에서 이윤을 창출하면서도 세율이 낮은 조세 회피처에 법인을 두는 방식으로 세금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디지털세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특히 비판의 대상이 미국의 'IT 공룡'으로 불리는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애플이라는 점에서 디지털세를 이들 기업의 영문 앞글자를 딴 '가파'(GAFA)세로 부르기도 한다.

그러나, 미국이 자국의 IT 대기업을 차별한다는 이유로 지난 6월 OECD를 통한 디지털세 협상 참여를 중단한 바 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