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유증상자 우선검사·격리기간 단축…"전면 봉쇄 없다"

송고시간2020-09-12 01:31

총리 "바이러스와 함께 살아가야…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 지켜달라"

"마르세유·보르도 특히 우려스러워"…국가안전보장회의 후 발표

코로나19 대책 발표하는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
코로나19 대책 발표하는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에서 지난 한 주 동안 5만명이 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지만 정부는 봉쇄와 같은 강력한 조치를 하지 않기로 했다.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는 11일(현지시간) 오후 방송으로 생중계한 브리핑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가 확정한 대책을 발표했다.

카스텍스 총리는 마스크 착용, 손 씻기, 사회적 거리 두기 준수와 같은 "가장 간단한 해결책"을 지켜달라고 당부하며 동시에 광범위한 코로나19 검사로 감염 사슬을 끊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일주일에 100만명 이상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지만 몇몇 도시에서 결과를 받기까지 과도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다고 카스텍스 총리는 설명했다.

이에 감염 증상을 보이거나,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들을 우선하여 검사할 수 있도록 예약제를 시행하고, 확진자 동선을 추적할 인력 2천명을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을 때 자가격리 해야 하는 기간을 기존 14일에서 7일로 단축하기로 했다. 코로나19 감염 5일이 지나면 전파력이 약해진다는 전문가들의 분석에 따른 조치다.

카스텍스 총리는 마르세유와 보르도, 프랑스 해외령인 과들루프의 상황이 특히 우려된다며 각 지방자치단체에 새로운 조치를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프랑스 정부는 이날 101개 행정 지역 중 42곳에 바이러스 경계등급을 최고 단계인 적색으로 지정했다. 적색 등급은 인구 10만명당 확진자 수가 50명 이상인 지역에 내려진다.

적색 등급으로 지정된 지역에서는 지자체 재량으로 식당과 술집 등 다중밀집시설의 운영 시간을 축소할 수 있다.

프랑스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날 9천843명으로 집계돼 사상 최다 기록을 세웠다. 지난 일주일 동안 프랑스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5만3천763명이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