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에 첫 셰어 하우스 2022년 건립…49억 투입

송고시간2020-09-12 07:10

청년층 주거난 해소, 자리 창출, 공동체 활성화 기대

49억 투입 2022년 울산에 첫 셰어 하우스
49억 투입 2022년 울산에 첫 셰어 하우스

셰어 하우스 조감도. [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청년층 주거난 해소를 위해 거실과 주방을 같이 사용하는 셰어 하우스형 공공임대주택이 울산에 처음 들어선다.

울산시는 내년 3월 착공해 1년 뒤인 2022년 준공 목표로 셰어 하우스형 공공임대주택인 '희망 상가를 품은 셰어하우스'를 짓는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약 49억원(국비 13억5천, 주택도시기금 융자 18억원, 시비 17억원 상당) 사업비를 투입한다.

중구 성안동 393-2번지에 들어서는 이 셰어하우스는 부지 1천311㎡, 연면적 1천710㎡, 지상 4층 규모로 조성된다.

세부 시설로는 기숙사 형태의 셰어하우스 36가구, 희망 상가 2호, 지역 커뮤니티 센터 등이 마련된다.

셰어 하우스형 공공임대주택은 청년층 1∼2인 가구의 주거난 해소를 위해 건립된다.

방, 욕실과 같은 개인 공간은 따로 서서 사생활은 보호하면서도, 거실과 주방은 같이 쓰면서 공동체도 활성화하는 주거 유형이다.

울산시는 상가와 커뮤니티센터를 함께 건립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청년에게 시세보다 저렴하게 임대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렇게 창업 기회 제공과 일자리 창출, 공동체 활성화 의미를 담아 '희망 상가를 품은 셰어하우스'라고 이름 짓고 임대주택, 상가, 지역커뮤니티센터를 공급한다"며 "셰어 하우스형 공공임대주택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점차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