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원총연합회 "코로나 학원 운영제한 기준 바꾸고 지원해야"

송고시간2020-09-10 16:35

코로나19 거리두기 따른 정부 지원책 마련 촉구

한국학원총연합회, 사회적 거리두기 지원대책은?
한국학원총연합회, 사회적 거리두기 지원대책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한국학원총연합회 관계자들이 10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 관련 학원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9.10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학원 운영제한 기준을 바꾸고 경제적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학원연합회가 주장했다.

한국학원총연합회는 10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정문에서 이런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총연합회는 "정부의 휴원 권고로 대다수 학원은 길게는 3개월, 짧게는 1개월 휴원했다"며 "그러나 정부는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고 수도권 학원에 집합금지 조치를 하면서 아무런 지원책을 내놓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총연합회는 특히 정부가 학생들의 집단 활동을 최소화한다는 명분으로 개인 공간에서 공부하는 독서실까지 집합금지 대상에 포함했지만, 학원과 유사한 교습소나 개인과외를 허용하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총연합회는 "학원도 교습 인원에 따라 운영 여부를 결정하는 등 현실에 맞는 방역정책을 마련해달라"며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학원 교육자들을 위해 경제적 지원 대책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어려움을 겪는 상황을 고려해 학원에 대한 규제도 풀어달라고 주장했다.

이유원 학원총연합회장은 "정부가 학원에 '나쁜 교육'이라는 프레임을 씌워 무조건적 희생을 강요하고 형평성에 어긋난 정책을 펴고 있다"며 "국가적 재난 상황인 만큼 학원도 정책적으로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cind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hAbeb08Hz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