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로 전국 7천979개교 등교 불발…학생 확진자 10명↑

송고시간2020-09-10 16:09

이달 22일부터 만 18세까지 독감 무료 예방접종

코로나19로 원격수업하는 학교 [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로 원격수업하는 학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0일 전국 11개 시·도 7천979개 학교에서 등교 수업이 이뤄지지 못했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등교 수업일을 조정한 학교가 전날(7천948곳)보다 31곳 늘어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등교 수업 조정 학교는 코로나19가 재유행한 지난달 19일 이후 계속 늘다가 이달 7일과 9일 감소했지만, 다시 증가세로 전환했다.

서울·경기·인천 지역 유·초·중·고교(고3 제외)가 20일까지 전면 원격 수업할 예정이어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등교 중단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지역별로 보면 이날 서울 2천10곳, 인천 782곳, 경기 4천151곳 등 수도권에서 6천943개 학교가 문을 닫았다.

광주에서도 596곳의 등교가 불발됐다.

전남 224곳, 강원 171곳, 충남 26곳, 충북 14곳 등에서 등교가 이뤄지지 못했다.

순차적 등교가 시작된 5월 20일부터 전날까지 코로나19 누적 학생 확진자는 497명으로 집계돼 13명 증가했다. 다만, 3명은 이달 8일 이전에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에 9일 하루 사이 확진된 학생은 10명이다.

교직원 확진자는 총 108명으로 하루 전과 변함없었다.

교육부는 코로나19와 증상이 비슷한 인플루엔자가 동시 유행할 경우 학교 현장의 혼란이 예상되므로 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예방접종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생후 6개월부터 만 18세(2002년 1월 1일∼2020년 8월 31일 출생아) 사이의 어린이와 청소년은 이달 22일부터 무료로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다.

정부는 병원 밀집도를 줄이고자 학교급별로 집중 접종 기간을 둔다.

유치원(생후 6개월∼만 6세)은 이달 8일부터, 고등학교(만 16∼18세)는 이달 22∼29일, 중학교(만 13∼15세)는 10월 5∼12일, 초등학교(만 7∼12세)는 10월 19∼30일이 집중 접종 기간이다.

예방접종을 위한 병·의원 예약은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https://nip.cdc.go.kr)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할 수 있다.

cind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_em2s00Iy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