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계 2세 투수 더닝, ML 데뷔 첫 승…피츠버그전 6이닝 무실점

송고시간2020-09-10 11:42

시카고 화이트삭스 우완 투수 데인 더닝
시카고 화이트삭스 우완 투수 데인 더닝

한국계 2세 우완 투수 데인 더닝이 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계 2세 우완 투수 데인 더닝(26·시카고 화이트삭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데뷔 첫 승리를 거뒀다.

더닝은 1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3피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해 팀의 8-1 승리를 이끌었다.

더닝은 1회 선두 타자 애덤 프레이저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지만, 후속 타자 에릭 곤살레스를 병살타로 처리하며 위기를 탈출했다.

2회 2사 1루에선 케빈 뉴먼을 중견수 뜬 공으로 막았고, 3, 4회는 삼자 범퇴 처리했다.

5회 무사 1루 위기에선 케브라이언 헤이즈와 뉴먼, 제이컵 스탈링스를 모두 범타 처리하며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보였다.

천신만고 끝에 얻은 첫 승이다.

한국인 어머니 미수 더닝(한국명 정미수·57)과 미국인 아버지 존 더닝(57) 사이에 태어난 더닝은 플로리다 대학을 거쳐 2016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29순위로 워싱턴 내셔널스에 입단했고, 몇 달 뒤 트레이드로 화이트삭스 유니폼을 입었다.

이후 마이너리그에서 경험을 쌓은 더닝은 지난해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아 한 시즌을 통째로 날려버렸다.

올 시즌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암울한 상황에 놓였다가 지난달 20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홈경기를 통해 빅리그에 데뷔했다.

더닝은 좋은 투구를 펼쳤지만, 번번이 코앞에서 승리를 놓쳤다. 데뷔전에선 4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았는데 5회 승리 투수 요건 충족을 눈앞에 두고 무너졌다.

1사 1루에서 견제 실책을 범한 뒤 제구가 흔들렸고, 결국 3점 홈런을 내준 뒤 내려왔다.

지난달 31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두 번째 등판 경기에선 5이닝 동안 안타를 단 한 개도 내주지 않으며 무실점 호투했으나 불펜이 동점을 허용해 승리 투수가 되지 못했다.

이달 5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서도 4⅔이닝 3자책점을 기록하며 아쉽게 승리 투수 요건을 채우지 못했다.

그러나 더닝은 네 번째 선발 등판 경기에서 완벽한 모습을 보이며 첫 승리를 일궜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