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교육청, 성 평등 교육환경지표 개발한다

송고시간2020-09-10 11:00

1기 성평등위원회 발족…초대 위원장에 정현백 전 여가부 장관

서울시교육청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시교육청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관리직 여성 비율을 반영한 '성 평등 지표'를 만들고 양성평등을 위한 다양한 과제를 추진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제1기 성평등위원회'를 꾸리고 '성 주류화'를 반영한 조직 혁신과 성차별·성폭력 없는 교육환경 조성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성 주류화'(Gender mainstreaming)는 공공정책 입법·추진 과정에서 남성과 여성 모두의 다양성을 중시하고 양성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는 것을 뜻한다.

교육청이 꾸린 위원회에는 초·중·고 교원, 유관기관 전문가, 여성계, 학계, 시민단체 인사 등 13명과 교육청 공무원 2명 등 15명이 참여한다. 초대 위원장은 정현백 전 여성가족부 장관이 맡는다.

서울시교육청은 앞으로 교육청 행정 전반에서 성 주류화를 실행할 방안을 마련하고 승진과 배치 과정에서 성비를 균형적으로 반영하는 한편, '성 평등 지표'를 개발할 계획이다.

지표에는 ▲ 관리직 여성 비율 ▲ 정책자문위원회 여성 비율 ▲ 대상별 성인식 실태조사 ▲ 성인지교육 이수율 ▲ 성희롱·성폭력 신고 제도 이해 ▲ 인사채용·관리자 승진 시 성인지 의식 평가 등의 항목을 포함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 전체 교육행정직렬 직원 가운데 여성 비율은 74.1%(3천335명)에 달하지만, 4급 이상 일반직 간부 여성 비율은 올해 기준 27.5%다. 다만, 교육청은 이 비율이 2015년 12.5%에서 매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in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