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국내서 코로나·독감 중복감염 확인…"더 치명적인지 아직 몰라"

송고시간2020-09-09 15:50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정은경 "2개 모두 양성 나온 사례 있어"…남반구 국가선 공식 보고
"올해 백신물량 2천950만병 정도…고위험군이 우선적으로 맞아야"
독감 예방접종 광고
독감 예방접종 광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인플루엔자(독감)에 중복으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례가 국내에서도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9일 코로나19 현황 브리핑에서 "해외에서 중복 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면서 "발생 비율이 낮지만 2개의 바이러스가 한 사람에게 동시에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복감염 시 더 치명적이거나 증상이 더 악화하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정보가 많지 않아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이어 국내에서 중복 감염이 발생했는지에 대해서는 "저희가 인플루엔자 검사와 코로나19 검사를 했을 때 2개 모두 양성이 나온 사례들이 있었다. 관련 내용을 정확히 확인해 추후 설명하겠다"고만 언급했다.

해외에서 보고된 중복 감염 사례는 최근 겨울철을 보낸 남반구 국가에서 나온 것으로, 방역당국이 현재 관련 자료를 검토 중이다.

방역당국은 전날 브리핑에서 '국민 모두가 예방접종을 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대 이어 이날도 '접종 우선순위에 있는 국민이 먼저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정부는 올해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 대상을 1천900만명으로 확대해 18세 미만의 어린이·청소년과 62세 이상의 어르신, 임신부를 대상으로 무료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면서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때 합병증이 많은 고위험군이 대상자"라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백신 생산물량은 2천950만병 정도로, 전 국민이 다 맞을 수 있는 양은 아니기에 접종 우선순위에 있는 분들이 먼저 맞을 필요가 있다"면서 "무료접종 대상자가 아니더라도 만성질환자는 접종을 받길 권고한다"고 말했다.

그는 "인플루엔자는 백신도 있지만 타미플루 등 항바이러스제가 조기에 투입이 되면 합병증이나 중증도를 낮출 수 있다"며 "백신과 치료제를 적절하게 사용해 피해를 줄이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withwit@yna.co.kr

독감백신 무료접종…코로나19 동시유행 대비
독감백신 무료접종…코로나19 동시유행 대비(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독감의 동시 유행에 대비하기 위해 독감 국가예방접종이 시행된 8일 광주 남구 인구보건복지협회 광주전남지회 가족보건의원에서 한 모자가 진료를 기다리고 있다. 2020.9.8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9/09 15:50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