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맑은날 어두워지고 흐린날 밝아지는 똑똑한 창문 신소재 발견

송고시간2020-09-09 15:26

포항공대 연구팀 구리 기반 페로브스카이트 물질 제시

외부 온도에 따라 광 투과율이 조절되는 창문
외부 온도에 따라 광 투과율이 조절되는 창문

[포항공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포항공대(포스텍) 연구팀이 햇빛이 투과하는 양을 조절할 수 있는 신소재를 발견했다.

9일 포항공대에 따르면 신소재공학과 이동화 교수, 이준호 박사 연구팀은 구리를 바탕으로 하는 페로브스카이트 물질이 저온에서 높은 광 투과율을 갖는 신소재로 사용할 수 있음을 제시했다.

전 세계 연구진은 햇볕이 강하게 내리쬐는 날에는 유리창이 어두워지고 흐린 날에는 스스로 밝아지는 창문인 이른바 '스마트 윈도' 구현을 위해 연구하고 있다.

금속-절연체 상전이 물질이 이런 기술에 적합한 물질이다. 상전이는 온도나 압력 등 일정한 조건에 따라 다른 모습으로 바뀌는 현상을 가리킨다.

금속-절연체 상전이 물질은 높은 온도에서는 금속(낮은 투과율), 낮은 온도에서는 절연체(높은 투과율)로 존재한다.

지금까지 스마트 윈도용으로 사용하는 이산화바나듐은 상전이 온도가 너무 높고 절연체 상태에서 광 투과율이 너무 낮아 에너지 절감효율이 낮은 단점이 있다.

그러나 연구팀은 구리 기반 페로브스카이트는 상전이 온도 조절이 쉬우면서 저온에서 높은 광 투과율을 갖는다는 점을 확인했다.

이 연구성과는 화학분야 권위지인 미국 화학회지에 최근 실렸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