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AI 통해 중소기업 스마트공장화 지원…사업자에 NHN-KT컨소시엄

송고시간2020-09-09 14:00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AI 제조 플랫폼 구축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AI 제조 플랫폼 구축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9일 인공지능(AI)을 통해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화를 지원하는 'AI 제조 플랫폼' 구축 사업의 민간 사업자로 NHN-KT컨소시엄을 선정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중소기업이 생산 과정에서 겪는 다양한 문제를 첨단 AI 기술로 해결하는 공공 플랫폼을 민관이 협력해 구축하는 것으로, 중기부가 7월 '인공지능(AI)·데이터 기반 중소기업 제조혁신 고도화전략'을 통해 발표했다.

중기부는 첫 후속 조치로 AI 제조 플랫폼의 인프라와 서비스를 제공할 민간 클라우드 사업자 공모를 진행했다.

NHN-KT컨소시엄과 더존비즈온-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스마일서브-베스핀글로벌 등 3곳이 신청했고 NHN-KT컨소시엄이 최종 낙점됐다.

설계부터 물류까지 AI가 척척…스마트공장 박람회 가보니 (CG)
설계부터 물류까지 AI가 척척…스마트공장 박람회 가보니 (CG)

[연합뉴스TV 제공]

중기부는 NHN과 KT가 보유한 대규모 인프라와 안정적인 운영 능력뿐만 아니라 '브라이틱스 에이아이(Brightics AI)' 등 다양한 AI 플랫폼 서비스를 선택해 활용할 수 있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민간 클라우드 사업자는 AI 제조 플랫폼의 대용량 저장 공간과 고성능컴퓨팅 자원 등 핵심 인프라를 비롯해 AI 분석·소프트웨어 개발 등 플랫폼 환경을 제공하고 외부 해킹과 정보유출 방지를 위한 보안 서비스도 담당한다.

정부는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카이스트 등 전문기관과 협업해 중소기업의 제조 과정상 문제점을 AI로 해결할 수 있도록 전문가 컨설팅과 현장실증을 지원한다. 아울러 연구개발(R&D)과 스마트공장 보급사업을 통해 클라우드 기반의 AI 스마트공장을 확산시켜나갈 계획이다.

인공지능 제조 플랫폼
인공지능 제조 플랫폼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동안 스마트공장 3만개 보급정책을 통해 중소기업이 생산성 향상과 품질 제고 등의 성과를 거뒀지만 제조 데이터가 개별 스마트공장에 머물러 있고 분석과 활용 수준이 높지 않아 이를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됐다.

중기부는 AI 제조 플랫폼이 구축되면 중소 제조기업이 갖추기 어려운 데이터 저장·분석 인프라와 AI 전문가, 실증 서비스 등을 한곳에 모아 AI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인공지능 제조 플랫폼은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과 스마트 대한민국 구현을 위한 허브로서 중소 제조기업이 적은 비용으로 대기업 수준의 인공지능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