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중 집단감염 우려…직원·가족 확진자 7명으로 증가

송고시간2020-09-09 10:00

직원·가족 확진자 각각 1명 추가 발생…7층 건물 전체 폐쇄

건물 내 근무 직원 2천명, 자택 대기·진단검사 실시

현대중공업 전경
현대중공업 전경

[현대중공업 제공]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돼 7명으로 늘었다.

현대중공업 직원과 가족 확진자가 1명씩 추가로 발생하는 등 계속 증가하고 있다.

울산 지역 기업에서 발생한 첫 집단 감염이 더 확산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

울산시는 9일 중구 사는 38세 남성, 북구 사는 54세 여성, 동구 사는 61세 여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울산 124번인 38세 남성은 현대중 직원 중 첫 확진자 115번의 직장 동료로 같은 건물 같은 층에서 일한 것으로 파악됐다.

125번인 54세 여성은 115번으로부터 감염된 또 다른 직장 동료인 121번 확진자의 부인이다.

126번 61세 여성은 현대중공업과 관련은 없다.

기침 증상으로 검사를 받았고, 감염원에 대해서는 보건당국이 조사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련 확진자는 전날까지 첫 확진자 115번을 시작으로 직원 4명, 직원 아들 1명 등 5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어 이날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늘면서 직원 5명, 직원 가족 2명 등 모두 7명이 됐다.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모습 (CG)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모습 (CG)

[연합뉴스TV 제공]

현대중공업은 확진자까지 계속 발생하자 확진자 직원 5명이 근무한 7층 건물 전체를 폐쇄했다.

이 건물은 팀별 사무실, 식당, 샤워장 등을 갖추고 있다.

전체 근무 직원은 2천여 명에 이른다.

현대중공업은 이들 직원 전체에 대해 자택에 대기하도록 하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했다.

앞서 회사는 첫 확진자가 발생한 3층 건물에 근무하는 직원 300여 명만 집에 대기하고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현대중공업은 확진자 집단 발생으로 생산 차질도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이날 추가 확진자 이동 경로와 밀접 접촉한 다른 사람 등에 대해 계속 역학 조사하고 있다.

you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65WZKHzsjM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