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해운대 엘시티 핵심 관광시설 내년 4월 개장 의문"

송고시간2020-09-08 15:02

도시공사 140억 보증금 몰수 등 강력 대응 촉구

해운대
해운대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시민단체인 부산경남미래정책은 8일 부산 해운대 엘시티의 내년 4월 관광시설 개장 약속을 믿을 수 없다며 강경 대응을 촉구하고 나섰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은 이날 부산도시공사와 엘시티PFV 사이에 3차례 체결한 '해운대관광리조트 개발사업 협약서'를 공개했다.

이 단체는 "2007년 첫 사업계획 협약부터 2019년 추가 협약까지 서류를 보면 협약이행 보증금(139억5천만원)을 받는 것 외에 엘시티PFV 귀책 사유로 사업이 제대로 되지 않을 경우 추가로 지체 보상금 받거나 법적인 대응을 할 수 있는 보상 장치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엘시티가 충분한 시간이 있었음에도 관광시설(콘셉트 시설)을 조성하지 않았다"며 " 부산도시공사가 엘시티를 상대로 미온적인 대응을 할 것이 아니라 법적 대응까지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산도시공사는 협약서상 도시개발사업 시행자로서 이번 사업 내용을 '해운대 4계절 집객 관광시설'로 규정했지만, 관광이 빠진 아파트·생활 숙박시설로 변질하도록 만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엘시티PFV는 지난해 11월 워터파크, 테마파크, 메디컬 온천 등 3개 시설을 올해 8월까지 운영하지 않으면 이행보증금 139억5천만원을 부산도시공사에 지급하겠다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부산도시공사가 이행보증금 몰수에 착수했다.

엘시티PFV는 사과문을 내고 내년 4월까지 콘셉트 시설을 개장하겠다고 약속했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