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대·조선대·광주기독병원 "전공의들 조속히 복귀해야"

송고시간2020-09-08 11:09

"환자 외면하면 가장 뼈아픈 일로 남을 것"

전공의 복귀 보류한 전남대병원
전공의 복귀 보류한 전남대병원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가 8일부터 업무 복귀를 결정했으나 광주 지역 전공의들은 복귀를 보류했다. 사진은 8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전남대병원 본원 앞에서 신원 확인을 위해 줄을 선 환자와 보호자의 모습. 2020.9.8 areum@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 지역 대형병원들이 전공의들의 조속한 업무 복귀를 촉구했다.

전남대·조선대·광주기독병원장은 8일 공동 입장문을 내고 "이제 단체 행동을 중단하고 진료 현장으로 복귀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지역민들이 제시간에 진료받지 못해 안타까운 일들이 발생하고 있다"며 "미래를 결정 짓는 정책을 수정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지만, 그 과정에서 고통받는 현재의 환자들을 외면하는 것은 가장 뼈아픈 일로 남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료진은 여러분의 헌신을 알고 있고 여러분과 앞으로도 뜻을 함께할 것"이라며 "정책의 원점 재검토와 의대생 국가고시 진행을 계속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병원장들은 "코로나19 상황 속에 의료진의 피로가 커지고 있다. 지금 여러분을 기다리는 진료 현장으로 조속히 복귀하고 우리 의료계가 단합된 모습으로 난관을 극복하자"고 촉구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8일부터 업무 복귀를 결정해 광주보훈· 국립나주·순천성가롤로병원 전공의들은 업무에 복귀했다.

하지만 전남대·조선대·광주기독병원 전공의들은 복귀를 보류하고 구성원들과 논의 중이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