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필터 없이 셀카를…SNS서 '필터드롭' 캠페인 나선 영국 모델

송고시간2020-09-07 12:16

사샤 팔라리의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

사샤 팔라리의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인스타그램 사진 보정용 필터를 사용하지 않은, 있는 그대로의 외모가 담긴 사진을 SNS 계정에 올리자는 한 영국 모델의 외침에 수많은 이들이 호응하고 있다고 영국 BBC방송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의 메이크업 아티스트이자 플러스 사이즈 모델인 사샤 팔라리(28)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필터드롭'(필터 버리기)이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보정하지 않은 사진을 올리는 캠페인을 시작했다.

인스타그램에 올라오는 사진에서 보정하지 않은 자연스러운 "진짜 피부"를 더 보고 싶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는 한 유명 화장품 브랜드가 자사 제품을 홍보하는 인플루언서의 모습을 보정해 올린 사진을 보면서 "'이게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아는 사람이 있을까?'라고 생각했다"며 "나는 어린아이들이 소셜미디어상에서 보는 것들 때문에 자신을 만족스럽게 여기지 못하고 자라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어린 소녀들과 젊은 여성을 지원하는 영국의 비영리단체 걸가이딩이 최근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소녀들과 젊은 여성 응답자의 3분의 1은 필터로 외모를 보정하지 않고는 SNS에 셀카를 올리지 않겠다고 답했다.

11세부터 21세 사이의 여성 응답자 1천473명 가운데 39%는 자신의 실제 모습이 SNS상의 보정된 모습처럼 보이지 않는 게 속상하다고 답하기도 했다.

팔라리는 인스타그램에서 '필터드롭' 해시태그 달기 캠페인을 시작하면서 다른 이용자들에게 필터를 사용하지 않은, 자연스러운 얼굴이 담긴 사진을 올리라고 독려했다.

그는 "노메이크업 상태의 사진을 올리고 필터를 사용하지 않는 게 내게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서 그러나 "한 여성은 그것이 아이를 낳는 것보다 두려웠다고 했다"고 전했다.

팔라리가 '필터드롭' 캠페인에 관해 이야기하는 동영상은 인스타그램에서 5만회에 가까운 조회 수를 기록했다.

그의 SNS 계정에는 캠페인을 지지하는 메시지가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팔라리는 이 캠페인을 통해 영국 광고심의위원회(Advertising Standards Authority·ASA)가 화장품을 홍보하는 SNS 인플루언서들이 보정 기능을 사용할 경우 이를 의무적으로 공개하도록 규정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또 인스타그램 측이 사진 속 얼굴을 바꾸거나 변형시키는 필터 기능을 제거하게 하고 인스타그램에서 더 많은 진짜 피부를 볼 수 있게 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BBC는 전했다.

mong07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