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철도기술 해외 진출 지원 위한 국제인증 취득지원사업 14건 선정

송고시간2020-09-07 11:00

국제인증 지원사업 선정결과
국제인증 지원사업 선정결과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국토교통부는 국내 철도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철도용품 국제인증 취득지원 사업' 14건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그동안 국내 철도기업들은 우수한 기술력에도 해외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었다.

해외 시장이 요구하는 국제 인증을 취득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고 비용 부담도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실제 국내기업이 국제안전성규격(SIL), 유럽 철도기술기준(TSI), 철도 산업규격(IRIS) 등 국제인증을 취득하는 데 걸린 시간은 평균 약 31개월, 인증 취득에 투입된 비용은 약 4억원으로 조사됐다.

KTX
KTX

[한국철도 광주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국토부는 2018년부터 철도용품 국제인증 취득지원사업을 통해 국내 철도용품 중소·중견기업의 국제인증 취득 비용을 최대 1억 원까지 지원하고, 철도업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국제인증 역량 강화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올해 전체 사업 규모는 10억원으로 작년보다 5억원 증가했다. 지원대상도 작년보다 5건 늘려 총 14건의 국제인증 취득을 지원하게 된다. 또 240명이 역량 강화 교육을 이수할 예정이다.

이번 지원 사업에는 승강장 안전발판, 철도차량 전두부 승객 비상 탈출 장치 등 국제인증 진입장벽으로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은 철도기술이 다수 포함됐다.

또 폴란드 트램 납품 차량의 차체 등 해외사업 납품 계약 체결 후 납품 전까지 서둘러 국제인증을 취득해야 하는 철도 용품들이 선정됐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김헌정 국토부 철도정책과장은 "국제인증 지원사업이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철도업계에 단비가 될 수 있도록 업계 의견을 수렴해 정부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