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은 '함경도로!' 요청에 화답한 평양…"수십만명 파견 자원"

송고시간2020-09-07 07:20

노동신문, 지방 수해복구 지원나선 수도 시민들 반향 실어

김정은, 태풍 '마이삭' 피해지역 함경도 시찰
김정은, 태풍 '마이삭' 피해지역 함경도 시찰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9월 5일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피해를 본 함경남도를 찾아가 현지에서 노동당 정무국 확대회의를 열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회의 후 피해 현장을 둘러보며 태풍으로부터 농경지를 보호할 구조물 구축과 기술 개발 등의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조선중앙TV 화면]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수도 평양의 당원들에게 제9호 태풍 '마이삭'이 휩쓸고 간 함경도 복구에 힘을 보태 달라고 공개 호소한 지 하루 만에 수십만명이 화답했다.

조선중앙통신은 "6일 하루동안 30여만명의 당원들이 당중앙의 구상을 실천으로 받들어나갈 열의를 안고 함경남북도피해복구장으로 탄원했다"며 "당원들의 뒤를 따라 근로자들도 적극 합세하여 탄원자수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고 7일 보도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평양시 당위원회 간부들이 김 위원장의 서한이 공개된 즉시 긴급협의회를 열어 최정예 당원사단 조직 방안을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시당위원회 선전선동부는 시내 모든 당 조직에 관련 내용을 전파했고, 그 결과 지난 6일 오전 최정예 당원사단이 꾸려졌다고 한다.

복구작업에 필요한 화물자동차와 굴착기, 삽차 등 중기계와 작업공구, 자재들도 일찌감치 채비를 마쳐 함경도로 출발했다.

신문은 평양시 각계각층의 호응과 반향을 소개하는 기사도 실었다.

김영환 평양시 당위원장은 "최고영도자 동지의 공개서한을 받아안은 즉시 일꾼(간부)과 당원들만이 아닌 수많은 근로자, 청년들까지 함경남북도의 피해복구 전구에 달려 나갈 것을 열렬히 탄원해 나섰다"고 말했다.

그는 "당에서 번개를 치면 우레로 화답하는 조선노동당원들의 실천이 어떤 기적을 창조하는가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평양 도심 한복판인 중구역을 책임진 김창진 중구역 당위원장도 "그 누구보다 당 중앙위원회 가장 가까이에서 사는 우리 중구역 당원들이야말로 친위 대오의 제일선 전열에 서야 할 사람들"이라며 적극적인 참여 의지를 드러냈다.

특히 "인민군대의 이름있는 건설부대들에서 복무한 건설기능이 높은 제대군인 청년당원들이 그 앞장에 서 있다"며 "중구역 대대는 수백명의 핵심당원들, 청년당원들로 이미 대열 편성을 끝냈다"고 밝혔다.

라진호 평양시지방건설건재관리국 청류건설사업소 시공부원, 홍경희 동대원구역종합식당 종업원 등 평범한 시민들도 기고문을 보내 "수도에서 창조된 좋은 경험과 선진기술 기능을 활용해 살림집과 공공건물들을 멋들어지게 건설하겠다"고 약속했다.

평양시민들, 김정은 친필에 화답
평양시민들, 김정은 친필에 화답

(서울=연합뉴스) 북한 수도 평양 시민들이 함경도 수해복구 피해현장으로 가달라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필 공개서한을 받고 적극 화답하고 있다고 7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은 평양화력발전연합기업소 직원들이 노동신문을 펼쳐들고 결의를 다지는 모습. 뒤편에 '당이 맡겨준 혁명초소를 굳건히 지켜가는 참된 애국자가 되자!' 라는 문구가 보인다. 2020.9.7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신문은 별도기사에서 "파괴적인 재앙으로 입은 경제적 손실은 크다"면서도 "올해는 결코 재해와 재난의 해가 아니다. 더욱 굳은 단합을 이룩하는 투쟁의 해, 전진의 해, 단결의 해"라고 강조했다.

특히 김일성 주석이 1950년대 전후 강선제강소(천리마제강연합기업소)를 찾아 강재 생산량 증가를 호소했던 일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속에서도 경제 회생 의지를 다졌던 일화를 소개하며 김정은 위원장의 자연재해 극복 노력을 같은 선상에 놓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5일 태풍피해를 본 함경남도에서 정무국 확대회의를 열었고 평양시 당원들에게 공개서한을 보내 "수도의 우수한 핵심당원 1만2천명으로 함경남북도에 각각 급파할 최정예 수도당원사단들을 조직할 것을 결심하였다"고 밝혔다.

마이삭으로 함경남도 단천시와 신포시, 홍원군 등 해안선 지대의 10여개 시·군에서 1천여 세대 주택이 무너지고 적지 않은 공공건물과 농경지들이 침수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ZAS8D6ecOk

평양시민들, 김정은 친필에 화답
평양시민들, 김정은 친필에 화답

(서울=연합뉴스) 북한 수도 평양 시민들이 함경도 수해복구 피해현장으로 가달라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필 공개서한을 받고 적극 화답하고 있다고 7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은 락랑영예군인수지일용품공장 직원들이 노동신문을 보며 주먹을 불끈 쥔 모습. 뒤편에 '수도의 전체 당원들에게 보내주신 공개서한을 들고' 라는 피켓이 보인다. 2020.9.7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