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수진 "재산신고 실수 송구…성실히 소명하겠다"

송고시간2020-09-05 21:42

"30종 서류 혼자 준비"…與 의혹 제기에 첫 해명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5일 총선 당시 재산 신고에 실수가 있었다며 성실히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신고 과정에서 실수가 빚어졌다.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쳤다.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3월 5일 밤 신문사에 사표를 썼다. 3월 9일 미래한국당 비례후보에 지원서를 넣었다"며 "비례후보 지원을 결정하고 혼자 서류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고 대상 가족의 5년치 세금 납부 내역과 체납 내역, 전과 기록 등 정부 기관이 발급하는 30종 가량 서류를 발급하는 데만 꼬박 이틀을 뛰어다녔다. 너무 갑작스럽게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비례후보 지원 직후 곧바로 신생 정당의 선거대책위 수석대변인을 맡아 선거 당일까지 새벽 5시부터 밤 11시까지 뛰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공직자 재산 신고에선 주변의 도움 외에 금융정보 동의 등 저로선 처음 활용하는 시스템을 통해 저와 가족의 모든 정보를 공개하고 신고했다"며 "성실히 소명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 의원은 총선 당시 18억5천만원(2019년 12월 말 기준)의 재산을 신고했지만, 국회의원이 된 후 11억원 이상 늘어난 30억원(2020년 5월 말 기준)을 등록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은 지난 2일 "단순 누락으로 보기 매우 어렵다"며 허위 재산 신고 의혹을 제기했다.

반대 토론 나선 조수진 의원
반대 토론 나선 조수진 의원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3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미래통합당 조수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의 제안설명에 반대토론 하고 있다. 2020.7.30 saba@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