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힘, 100만 목표 당원모집 캠페인…마일리지제 검토

송고시간2020-09-06 06:30

"연말까지 50만명 목표"…당 체질 개선 박차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당명 변경과 정강정책 개정으로 새 기틀을 잡은 국민의힘이 당 체질 개선의 일환으로 당원 모집 캠페인을 본격화한다.

뼈아픈 총선 참패를 뒤로하고 내년 4월 보궐선거 승리와 정권 탈환까지 내다보며 조직 강화와 네트워크 확대를 준비하는 모양새다.

당 핵심 관계자는 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비상대책위 출범 100일간 제도적 정비를 마쳤다"며 "이제 이르면 이번 주부터 당원배가운동을 공식화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국민의힘은 올해 연말까지 50만명, 내년 상반기까지 100만명의 당원을 모으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현재 당비를 내는 책임당원은 32만명 수준이다.

이 선언적인 목표를 어느 정도라도 충족하기 위해선 필사적인 총력 동원이 필요하다고 당 지도부는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은 최근 당헌을 개정해 일반당원 가입 시 당에 주민등록번호를 제공하지 않아도 되도록 문턱을 낮췄다.

당협위원회가 관할 지역에 국한하지 않고 전국적으로 당원을 모집하면 이를 개인별 실적으로 데이터베이스화해 나중에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마일리지' 제도도 검토 중이다.

당 디지털정당위는 업무 효율화를 위한 온라인 시스템을 다음 달부터 순차 공개하기로 하고, 이 마일리지 제도도 새 시스템에 추가할 계획이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공격적인 당원 모집 캠페인이 시기상조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당 일각에서는 책임당원보다 보궐선거 경선에 참여할 국민선거인단을 모으는 데 공들여 당세도 키우고 선거 붐도 일으키는 게 급선무라는 의견도 나온다.

일반 국민의 폭넓은 참여를 유도하는 '미스터트롯' 방식의 경선 룰까지 거론되는 만큼 과거와 같은 당원배가운동과 다른 길을 한번 모색해보자는 것이다.

비대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당이 당원을 늘리고 지지세를 키우는 건 당연하다"면서도 "보궐선거 경선과 무관치 않아 구체적인 방향을 더 논의해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대화하는 주호영-김성원
대화하는 주호영-김성원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왼쪽)와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 대화하고 있다. 2020.9.2 uwg806@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