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쿄 기업 절반 이상, 내년 올림픽 '취소·연기' 희망

송고시간2020-09-05 11:52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기업들 사이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내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대회를 취소나 연기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도쿄상공리서치가 7~8월 도쿄에 본사를 둔 기업 3천327곳을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때문에 내년 7월로 이미 1년 미뤄진 대회의 바람직한 형태에 대해 '취소'를 꼽은 곳이 30.7%로 가장 많고 22.4%는 연기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반면에 내년 여름 개최를 원한다는 응답은 22.3%에 머물렀다.

또 19.3%는 관중석을 띄엄띄엄 배치해 개최하는 안을 지지했고, 5.3%는 무관중으로라도 열어야 한다고 답변해 전체적으로 개최를 희망하는 응답이 과반에 미달했다.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 메인 스타다움(주 경기장) 전경.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 메인 스타다움(주 경기장) 전경.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취소나 연기, 무관중 개최가 기업 경영에 미칠 영향에 대해선 56.7%인 1천836개사가 답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러나 나머지 1천491개사 가운데는 78.5%가 "악영향이 크다"고 대답했다.

악영향에 대해선 거래처 매출이 줄어 자사도 타격을 받을 것이라거나 외국인 관광객이 오지 않을 것 등을 거론한 응답이 많았다.

도쿄상공리서치는 올림픽 개최로 인한 직접적인 수요 유발 효과가 도쿄에 국한해도 2조엔에 달할 것이라며 대회 취소 등이 결정될 경우 기업들에 대한 행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4일 코로나19가 여전히 유행하는 상황에서 내년 올림픽을 열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회의체를 가동하기 시작했다.

정부와 도쿄도, 대회조직위원회 등 3자가 참여하는 이 회의체는 앞으로 4차례 모임을 더 열어 출입국관리, 검사·의료체제, 대회장 운영 등 여러 분야에 걸쳐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담은 보고서를 연내에 내놓을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입국 후 14일간의 대기(격리)를 선수단에 요구하지 않기로 하는 등의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