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힘 "추미애 아들 의혹 특임검사에 수사 맡겨야"

송고시간2020-09-05 11:35

김근식 "與 김종민, 군인과 어머니들 열 받게 해"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은 주말인 5일에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시절 병가와 관련한 의혹 공세를 이어갔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특임검사 임명을 요청한다"며 "이 모든 불공정과 부정의는 추 장관 본인이 풀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검찰은 고발 8개월째 함흥차사이고, 더불어민주당은 장관 아들 질의가 나오려 하면 멀쩡한 상임위를 중단시킨다"며 "장관 아들 한명 살리겠다고 전 부처가 난리통인 게 정상인가"라고 반문했다.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페이스북 글에서 "민주당 김종민 최고위원의 발언이 군 복무 중인 군인과 그들의 어머니들을 열 받게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추 장관 아들 특혜 휴가 의혹이 왜 뜬금없이 검찰개혁 방해로 연결되나"라며 "추 장관은 직무배제되고 특임검사나 특검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민주당 김종민 최고위원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추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한 야당 공세에 대해 "검찰 개혁을 흔들어보려는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