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율주행 레이더·원전 관제시스템 등 소프트웨어 안전진단

송고시간2020-09-06 12:00

교통·에너지·재난관리 등 민간까지 확대…하반기 가이드라인 제정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부터 교통과 에너지, 재난관리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 시스템을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안전진단을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그동안 공공기관 시스템을 대상으로 안전진단을 했으나, 정부의 디지털뉴딜 정책에 따라 이번에 민간기업까지 이를 확대하기로 했다.

주요 진단 대상은 자동차 분야의 자율주행레이더, 차량부품 발열관리시스템, 에너지 분야의 원자력발전관제시스템, 재난관리 분야의 국립공원재난관리시스템, 생활안전 분야의 화학물질관리시스템, 침입감지시스템, 의료 분야의 식품유통기한관리시스템 등 150건이다.

한국정보통신기술기술협회(TTA)와 10여개 소프트웨어안전 컨설팅 업체가 연말까지 4개월간 진단을 시행해, 소프트웨어의 오작동과 안전기능 미비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사고에 대비할 수 있게 한다.

구체적으로는 소프트웨어 시스템과 운영기반, 프로세스의 안전성을 점검하고 결함 및 위험 요인 등에 대해 개선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송경희 소프트웨어정책관은 "디지털 전환과 비대면 서비스 확산으로 사회 전반적으로 소프트웨어 의존도가 높아짐에 따라 소프트웨어 안전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며 "하반기 소프트웨어 안전 확보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정하는 등 제도적 기반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