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20억원짜리 동전 한닢 다시 경매…이번엔 얼마 갈까

송고시간2020-09-04 16:31

1794년 주조한 미국 첫 동전 추정

2013년 경매 때 역대 동전 최고가 낙찰

다음달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경매

Early Silver Dollar Auction
Early Silver Dollar Auction

경매에 나온 희귀 동전[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미국이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뒤 처음으로 찍어낸 달러 은화가 2013년 1천만달러(약 119억원)에 거래된 이후 다시 경매에 나와 이전 가격 기록을 경신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4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1794년 미국 조폐국이 최초로 주조한 액면가 1달러짜리 은화가 2013년 당시 동전으로는 역대 최고가에 거래된 이후 다음달 8일 라스베이거스 경매에서 다시 거래된다.

화제의 은화는 희귀 동전 수집가 브루스 몰런이 경매에 내놓은 감정가 2천만달러(약 238억원)어치 희귀 동전들 가운데 하나다.

앞면에 긴 머리카락을 흩날리는 자유의 여신 얼굴 측면이 찍혀 있어 '흩날리는 머리'라는 이름이 붙은 이 은화의 뒷면에는 마른 독수리의 모습이 새겨져 있다.

이 동전은 1794년 10월 당시 미국 조폐국이 있던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화폐 제작을 시작한 첫날 주조된 최초의 달러 은화 1천758개 가운데 하나다.

시중 유통용이 아닌 의원들과 외국 귀빈, 미국 내 유력 인사들에게 증정하려고 제작된 선물용 기념주화다.

'흩날리는 머리' 기념 은화는 현재 세계적으로 130∼140개 정도가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중에서도 이번에 경매에 나온 은화가 특히 관심을 끄는 것은 200여년 전에 제작된 최초의 은화 중에서도 가장 먼저 제작됐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CNN은 전했다.

더글러스 머드 화폐박물관 학예연구사는 "이 동전의 세밀한 부분들을 살펴볼 때 동전을 찍어낸 금형의 상태가 새것과 같았음을 알 수 있다"며 "이 동전이 첫 금형으로 찍어낸 최초의 은화일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mong07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