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유엔 인권보고관 "북한, 베네수엘라처럼 정치범 석방해야"

북한 정치범 석방을 촉구하는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북한 정치범 석방을 촉구하는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트위터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북한의 정치범 석방을 재차 촉구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다시 한번 북한 당국에 정치범을 풀어줄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며 "특히 노인, 병자, 영양결핍 상태인 사람, 장애인, 어린이, 임신부, 수유부, 양육자를 석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촉구는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구금됐거나 추방된 정치인을 다수 포함해 110명을 사면하면서 나왔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북한이 (베네수엘라의) 선례를 그대로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는 국제 인권단체들이 거듭 지적해온 사안이다.

국제앰네스티는 올해 초 연례보고서를 내고 북한에 정치범수용소 4곳이 운영되고 있으며, 고문 등이 자행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heeva@yna.co.kr

광고
댓글쓰기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