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스크 수출" 속여 한국업체서 4억 가로챈 태국인 등 검거

송고시간2020-09-03 18:23

구글 등에 '마스크 대량수출' 광고…돈만 받고 잠적

마스크 사기 활개(자료화면)
마스크 사기 활개(자료화면)

[연합뉴스TV 제공]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수요가 커진 마스크를 공급해준다고 속여 한국 업체를 상대로 4억원을 가로챈 태국인 및 카메룬인들이 경찰에 검거됐다.

3일 주태국 한국대사관(대사 이욱헌)에 따르면 A씨 등 태국인 3명과 B씨 등 카메룬인 3명은 지난 2월 말 유령 회사를 세운 뒤 구글 등 인터넷 사이트에 광고를 올려 태국에서 대량으로 마스크를 수출한다고 선전했다.

이들은 광고를 보고 이메일 등으로 연락해 온 한국의 모 수입업체로부터 마스크 250만장 대금으로 4억원을 받고서는 물건을 건네주지 않고 잠적했다.

당시는 태국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마스크 등 관련 용품 수출을 금지한 상태였다고 대사관은 설명했다.

피해 업체의 신고를 받은 한국 경찰청은 태국 경찰 및 태국금융정보분석원에 수사 공조를 요청했고, 태국 경찰은 지난달 31일부터 1일까지 6명을 차례로 검거했다.

이들은 홍콩 업체를 대상으로도 비슷한 범행을 저질렀다고 대사관은 전했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