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라임' 부실 펀드 판매 신한금투 前본부장 징역 12년 구형

송고시간2020-09-03 18:05

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코스닥 상장사 '리드'의 전환사채(CB)를 인수해주는 대가로 거액의 수수료를 받고 라임자산운용(라임)의 부실 펀드 상품을 판매한 혐의(특경가법상 수재 등)로 기소된 신한금융투자 임 모 전 본부장에게 검찰이 징역 12년과 벌금 3억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이같이 구형하며 "사적인 이익을 목적으로 업무상 지위를 사사로이 이용해 금융질서를 교란하고 책임을 전가한 점에 비춰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임 전 본부장은 2017년 라임이 인수하는 리드의 전환사채 50억원을 신한금융투자가 대신 인수해주는 대가로 김정수 리드 회장에게서 1억6천여만원을 받고, 라임 무역금융펀드의 부실을 알고도 신한금융투자를 통해 480억여원 규모의 펀드 상품을 판매한 혐의(특경가법상 수재 등) 등으로 기소됐다.

임 전 본부장 측 변호인은 "김정수 회장에게서 리드 전환사채에 대한 투자 요청을 받은 사실이 없고 투자 대가로 수수료를 달라고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펀드 판매대금의 운용은 운용사인 라임의 고유 권한으로, 피고인이 라임과 공모해 판매 당시부터 '돌려막기' 할 목적으로 만든 부실 펀드를 팔았다는 사실도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선고공판은 이달 25일 열린다.

65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