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빅히트 기업가치에 거품은 없나(종합)

송고시간2020-09-03 16:38

SM·YG·JYP 합산 시총 웃돌아…동종업계 대비 높은 PER

"1등주 프리미엄 VS 평가 엇갈려"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를 석권한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코스피(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추진하면서 이 회사의 기업가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방탄소년단이라는 글로벌 아티스트의 영향력을 고려할 때 빅히트의 기업가치는 충분하다는 분석이 나오지만, 업계 내에서도 평가가 다소 엇갈리면서 우려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과 업계에 따르면 빅히트의 공모가 희망 범위(10만5천∼13만5천원)로 산출한 예상 시가총액은 약 3조7천억∼4조8천억원이다.

향후 수요예측에서 공모가가 희망 범위 최상단으로 결정될 경우 빅히트의 기업가치는 단숨에 5조원에 육박하는 규모로 뛰어오르게 된다.

이는 이른바 '3대 기획사'로 일컬어지는 JYP엔터테인먼트(1조4천163억원), YG엔터테인먼트(9천568억원), SM엔터테인먼트(9천110억원)의 이날 종가 기준 합산 기업가치(3조2천841억원)를 웃도는 수준이다.

더구나 이번 공모가 기준 기업가치는 앞서 증권업계에서 제시했던 빅히트의 예상 기업가치보다도 높다.

앞서 이베스트투자증권[078020]은 빅히트가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기 전에 이 회사의 기업가치를 3조5천억원으로 추산한 바 있다.

유진투자증권[001200]의 경우 올해 초 발간한 보고서에서 빅히트의 적정 기업가치를 2조원대로 추정하기도 했다.

주식의 평가 가치(밸류에이션)를 평가하는 지표인 주가수익비율(PER) 역시 동종 업계보다 높다.

PER은 주가를 주당순이익(EPS)으로 나눈 값인데, 빅히트의 PER은 상반기 연 환산 실적 기준으로 47∼61배에 달한다.

이베스트투자증권에 따르면 이는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의 평균 PER(30∼35배)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증권가의 평가는 엇갈린다.

김현용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방탄소년단이 소속된 빅히트는 명실상부한 압도적 1위 연예기획사로, 엔터주의 현재 평균 PER을 고려할 때 빅히트에는 45∼88%가량의 '1등주 프리미엄'이 적용된 것으로 판단한다"고 분석했다.

나승두 SK증권 연구원 역시 "현재 빅히트는 다른 엔터테인먼트 기업보다 차별화된 실적을 나타내고 있기 때문에 증권신고서 제출 기준 기업가치가 그리 부담스러운 수준은 아니라고 본다"고 판단했다.

실제로 빅히트의 지난해 영업이익(987억원)은 JYP·YG·SM 등 3대 기획사의 영업이익을 모두 합한 수치(약 859억원)보다도 많았다.

더불어 빅히트는 지난 1년간 보이그룹 세븐틴·뉴이스트 등이 소속된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와 걸그룹 여자친구가 속한 쏘스뮤직 등을 인수하면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효진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빅히트의 2021년 연결 성장은 지난 6월 인수한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가 주도할 전망"이라며 "이는 세븐틴의 국내 및 일본 팬덤 성장에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플레디스 인수 효과를 고려한 내년 연결기준 빅히트의 영업이익은 1천500억원, 당기 순이익은 1천20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빅히트 회사설명회
빅히트 회사설명회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일각에서는 빅히트의 적정 기업가치에 대해 의문이 제기되기도 하는 상황이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현재 업계에서 평가하는 빅히트 기업가치는 최소 2조원에서 최대 6조원대로 평가가 다소 엇갈리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귀띔했다.

일부 투자자 사이에서는 상대적으로 높은 공모가에 대해 '볼멘소리'도 나온다.

실제로 현재 빅히트의 공모 희망 범위 상단은 13만5천원으로, 최근 큰 화제를 모으며 역대 일반 청약 최대 증거금 기록을 연거푸 경신한 카카오게임즈(2만4천원)나 SK바이오팜[326030](4만9천원)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업종과 사업 내용이 다른 만큼 직접적인 비교는 어려우나 일반 공모주 투자자 입장에서는 다소 장벽을 느낄 수도 있는 부분이다.

방탄소년단에 크게 의존하는 매출 구조와 함께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입대를 앞두고 있다는 점 역시 빅히트의 취약점으로 꼽힌다.

결국 빅히트가 기업가치를 제대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대표 아티스트인 방탄소년단을 중심으로 실적의 안정성과 지속성을 입증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와 관련해 빅히트는 "매출 편중 위험을 줄이기 위해 방탄소년단과의 계약 기간을 2024년 말까지로 연장했고, 출생연도가 가장 빠른 멤버인 김석진(진)은 2021년 말일까지 입영 연기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증권신고서를 통해 밝혔다.

mskw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