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이삭 영향…대구·경북서 가로수 쓰러짐 등 피해 속출(종합2보)

송고시간2020-09-03 07:44

피해 신고 330여건…대구·경북 2만3천500가구 정전

태풍 마이삭이 휩쓸고 간 포항 구룡포
태풍 마이삭이 휩쓸고 간 포항 구룡포

(포항=연합뉴스)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지나간 3일 오전 경북 포항 구룡포 모습. 이번 태풍으로 구룡포에는 최대순간풍속 시속 161km 강풍이 불었다. 2020.9.3 [경북 포항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nhyung@yna.co.kr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김선형 기자 = 제9호 태풍 '마이삭' 영향으로 대구와 경북에서도 나무 쓰러짐, 정전 등 크고 작은 피해가 속출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3일 대구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이후부터 지금까지 대구에서 접수된 피해 신고는 모두 92건이다.

전날 오후 7시 22분 달서구 본동에서 가로수가 쓰러진 것을 포함해 지역 곳곳에서 주택 지붕 훼손, 간판 탈락 등 피해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긴급 안전 조치에 나섰다.

오후 10시 46분 동구 효목2동 일대 2천500세대에서는 배전선로에 이물질이 날아들어 순간 정전 사고도 발생했다.

대구 신천 상동교 지하차도, 가창 신천좌안도로, 동구 금강잠수교 등 9곳은 침수와 강풍으로 인해 통행이 제한됐다.

태풍에 쓰러진 나무
태풍에 쓰러진 나무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북에서는 지금까지 경주 등 지역을 중심으로 주택 침수, 지붕 파손 등 피해 신고가 240건 접수됐다.

경북 영천 고경면에서는 주택 안방이 침수됐다는 신고가, 포항시 구룡포에서는 지붕이 파손됐다는 신고가 1건씩 들어왔다.

청송, 영양, 영덕, 포항, 울진 등 경북 5개 시·군에서는 2만1천가구가 정전됐다.

이날 오전 6시 30분까지 2천가구에 전기공급이 복구됐다.

울릉, 청송, 칠곡, 경주, 김천, 영천 등 6개 시·군 11곳 도로는 교통이 통제됐다.

전선에 걸린 현수막
전선에 걸린 현수막

[대구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누적 강수량은 전날 0시부터 이날 오전 5시까지 경주 114.5mm, 영천 102.3mm, 구미 87.5mm, 대구 84.5mm, 청송 84mm, 포항 82.5mm, 영덕 75.4mm, 상주 74.2mm, 봉화 66.6mm, 안동 57.2mm, 울진 57.1mm, 의성 54.2mm, 문경 53.9mm, 영주 38.2mm, 울릉도 0.8mm다.

주요지점 일 최대순간풍속은 포항 구룡포 161km/h, 영덕 112km/h, 포항 청하 110km/h, 경주 감포 99km/h 등을 기록했다.

태풍 마이삭이 휩쓸고 간 포항 구룡포
태풍 마이삭이 휩쓸고 간 포항 구룡포

(포항=연합뉴스)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지나간 3일 오전 경북 포항 구룡포 모습. 이번 태풍으로 구룡포에는 최대순간풍속 시속 161km 강풍이 불었다. 2020.9.3 [경북 포항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nhyung@yna.co.kr

대구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를 기준으로 대구와 경북 경산 등 8개 시·군에 태붕경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같은 시각 동해 남부 남쪽 먼바다에는 풍랑경보가 내려져 오는 4일 오전 3시께야 해제될 것으로 예보됐다.

특보 발효 현황
특보 발효 현황

[대구지방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h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3qZxkGHH7_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